블로그 이미지
여기가 그 캡쳐하는 게 귀찮아 글도 안올린다는 아니메 블로그냐??
daznyang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아마 어느 애니게시판을 뒤져봐도 AREA88의 TV판을 OVA보다 더 좋아한다고 말하는 사람 내지 모빌슈츠는 없을 것이다. 그래 D모냥이 그러하다!


물론 객관적으로는 구작이 100만배는 낫다. 버블시대 초반부의 셀그림으로 그런 연출과 작화를 보여준다는 것은 신기에 가깝다. 마크로스의 이타노 서커스와 함께 구작의 공중전 연출은 새로운 지평을 연 것과 마찬가지다.


TV판이 욕을 먹는 것은 오히려 뒤쳐진 작화를 보여준다는 것인데, 일단 구작이 굇수수준이었고, 신판이 나오기 전에 우린 전투요정 유키카제와 마크로스 제로를 봤다. 구판을 뛰어넘은 작품이 나와버려 비교 폭이 너무 늘어난 거다.


하지만 신판도 할말은 있다. 사람들이 그렇게 감동적으로 보는 구판의 마지막 장면까지다. 그 시대에도 무리 없게 그려낼 부분은. 원작을 본 사람들은 그 출격 이후 얼마나 괴랄하게 나갔는지 알것이다. 2천년대 들어서는 그 정도까지도 나가는 것이 힘들어졌다. 스토리를 짜는 것에 무리가 간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렇게 칭송을 받은 구판이나 유키카제 마크로스제로는 모두 제작 호흡이 긴 OVA였고, 신판은 제작호흡이 너무 짧은 TV판이라는 것을 간과한다. 물론 그럼에도 공중전 연출만은 방패질 하기에 부족하다. 한참.


그런저런 욕먹을 거리 속에서도 신판을 좋아하는 이유는 원작이나 구판의 구도에서는 카자마 신이 왜 그렇게 이를 악물고 하늘을 날아야 하는지 설명해주지 못한다. 그리고 료코는 그에게 어떤 사람인지 설명해주지 못한다. 이 작품의, 신판의 진짜 중요한 이야기는 모든 사람들이 지쳐 나가떨어진 료코의 결혼식 장면에서 등장한다. 거기서 카자마 신은 그저 사진, 비행기의 마크로만 말을 한다. 그것을 알아본 료코의 떨리는 목소리. 그리고 달려가며 자신의 운명을 꺾어버리는 달아나는 신부. 왜 그는 날아야 하고, 료코에게 돌아가야 하는지, 왜 그의 하루하루가 그렇게 처절한 투쟁인지 보여준다. 직접 투사하는 것이 아니라 거울에 살짝 비친 것을 보여주며 모든 것을 말하는 것은 원작과 구판에서는 도저히 다가가지 못한 경지다.


개인적으로 가장 사랑하는 성우인 유키노 사즈키의 걸작을 꼽는다면 대다수는 이누야샤를 꼽을 것이다. 그러나 D모냥은 이 신판의 마지막 장면을 꼽는다.(그 다음은 플라네테스, 그 다음은 풀 메탈 패닉) 유키노 여사는 늘 강한 여자아이, 살아 튕겨나가는 감각을 그 자체로 표현하는 재주를 지녔다. 그런데 이 작품에서는 그 에너지를 숨김으로 멀리 떨어진 두 연인이 서로를 인지하며 힘겹게 투쟁하는 부분을 보여준다. 그래서 이 연기를 최고로 꼽는다.


그리고 카자마 신의 인생 그 자체라 할 수 있는 신판의 삽입곡, 날개.

 


말꼬리 -----------------

페북에 쓰면 날아가버리므로 여기에 재탕글 저장


신고

'늑대와 좋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말하는 AREA88 TV판을 위한 방패질  (0) 2017.08.10
방과후 플레이아데스..  (0) 2011.03.28
*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감상..  (0) 2011.01.08
源氏物語千年紀 Genji  (0) 2010.10.30
프리크리FLCL..  (0) 2010.10.29
아즈사 돕겠습니다  (0) 2010.10.18

월영 OP - neko mimi mode..

2017.02.28 23:15 | Posted by daznyang

가장 좋아하는 성우는 언제나 변함 없이 유키노 사즈키이지만 2위는 오랜 시간 동안 사이토 치와와 호리에 유이가 다투었지요. 짐순이 마음 속 건담 세계 최고의 히로인은 언제나 세일라 마스지만 2위는 에마 중위와 아이나가 다투었던 것처럼. 최근에 와서는 사이토 치와도 영구불변의 자리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뭐 카야노 아이라던가 우에다 카나라던가 이케자와 하루나라던가 사토 리나라던가 이노우에 마리나라던가 나즈키 카오리라던가 쿠와시마 호우코라던가 하야미 사오리라던가 도전자는 늘 있지만요.(사실 3위도 호리에 유이로 고정. 이젠 4위 싸움)



이 영상은 초창기 사이토 치와의 대표작이자 샤프트가 감각적 연출 시대를 개막한 월영의 오프닝입니다. 사실 이 버전은 처음 보네요. 1화에서 나온 장면이 너무 외설적이라 하여 교체된 후, 몇가지 버전이 있었지만 또 이건 나중에 나온 버전인가.. 원래 나오던 것들 중 너무 많이 빠졌네.. 


사이토 치와라고 하면 요즘 늅늅들은 센죠가하라 히타기(모노가타리 시리즈), 호무호무(마마마)만 듣고 그녀 목소리 짱을 외치지만 사실 그건 매우 안타깝습니다. 원래 성우들은 연기를 하지만 이 성우의 연기는 진짜다라는 느낌을 같게한 걸작들이 많거든요. 그녀의 데뷔작인 라스트 엑자일이나 이 월영이나 파니포니 대쉬를 보면 또 다를 겁니다. 정말 이 여자, 여자로써의 자존심까지 던지고 연기하네란 생각을 하게 한 농림(의 월영공주 패러디)도 그렇구요.


요즘 유녀전기를 보면서 유우키 아오이 연기 끝내주네란 소릴 달고 있지만(타냐 목소리 하나가 이 작품을 끌고 가고 있습니다!) 사이토 치와는 모든 작품 마다 팔색조처럼 변화하고 있습니다. 사실 좋아하는 성우라고 해서 모든 작품을 보진 않습니다. 유키노 사즈키나 사이토 치와, 호리에 유이의 모든 작품을 보진 않아요. 뭐 캠퍼를 나즈치 카오리 때문에, 언해피를 하라 유미 때문에 꾹 참고 보는 경우도 있긴 했지만.. . 그러나 사이토 치와의 연기에 대해 칭송하려면 정말 많이 보라는 겁니다. 장님 더듬이질 하고 칭찬하지 말라는 거죠. 그녀의 연기가 얼마나 다양한 게 많은데. 그 연기 하나하나가 얼마나 사랑스러운데!


말꼬리 ------------------

1. 

월영을 계기로 사이토 치와는 샤프트의 공무원이 됩니다. 레귤러가 아닌 절망선생 조차 1회(목소리 바꾸기 에피) 출연할 정도.

2.

월영부터 샤프트 전작을 사랑한다할 정도였지만 모노가타리 2nd 시즌을 끝으로 접었습니다. 이젠 감각 자체에 혼을 빼앗긴 제작사는 콜로니 한 방 맞아야 한다고 생각할 정도로.

3.

농림 방영시기에 결혼을 하게 되는데 문제의 그 장면 녹음 후 결혼해서 다행이라는 소릴 했습니다. 물론 몸을 내던진 연기에 오체투지할 뿐!

4.

사이토 치와 연기 중 가장 좋아하는 건 그녀의 첫 작품 라스트 엑자일의 라비입니다. 아직도 그 목소리가 가장 사랑스럽지요. 발전이 없다는 게 아니라 그 연기가 발원지였으니까요.

5.

아이나 사할린과 에마 신의 길고 긴 2위 다툼은 아이나 사할린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다만 우주의 하루 살이이자 짐순이 개인취향 우주세기 최고의 비련의 주인공 시마 중령이 잔지발을 몰고 돌입준비를.. .

신고

'늑대와 애니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영 OP - neko mimi mode..  (2) 2017.02.28
캐샨sins OP - 푸른 꽃..  (2) 2016.10.13
New Game Op - SAKURA 스킵  (0) 2016.09.17
제가페인 ED - Little Goodbye  (0) 2016.08.09
마크로스 F - Diamond Crevasse  (6) 2016.05.07
토끼 드롭스 OP - SWEET DROPS  (0) 2016.04.27

이번 분기 신작 추천

2017.02.11 00:40 | Posted by daznyang
1. 유녀전기 / 그것은 "너무나도 너무나도" 좋은 것이다

- 마리미테 1기 이후 가장 열광하고 있음.(아이마스보다 더 심한 것 같다) 오프의 애니보는 습관을 아는 사람들이 들으면 놀라겠지만, 이거 인코딩 안하고 보는 첫 작품이다. 무슨 말이 必要韓紙?

2. ACCA 13구 감찰과 / 모에 아가레 모에 아가레~

- 시모노 히로와 유우키 아오이. 매우 특이한 느낌의 애니. 스포를 알고 봐도 재미있다. 지난분기 91데이즈와 함께 이런 작품이 나오는 거 보니 일본 애니계도 10년은 버틸듯.

3. 데미짱은 이야기하고 싶어 / 모에 아가레 모에 아가레~
-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나중에 나온 것 말고) 이후 가장 따뜻한 세상 이야기. 이너 원작도 정발되었다. 이 역시 강추.

4.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2기 / 모에 아가레 모에 아가레~
- 원래, 1위는 이 작품의 자리여야 했다. 사실 루리웹 애니갤에서도 이 작품의 게시글이 단연 1위다. 계산되었다면 작붕도 매력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듯.

5. 코바야시의 메이드래건 / 아무로 나갑니다~!
- 초창기 샤프트가 그랬다. 별거 아닌 원작도 매우 맛깔나게 뽑아내는 재주가 있다. 샤프트는 감각에 혼을 빼앗겨 버렸지만 교토아니메는 여전하다. 이 회사의 작붕은 다른 회사에선 그러저럭 좋은 작화 수준이다. 쿨교신자의 작품은 안보려 했지만 이걸 이렇게 잘 뽑아내니.. .

6. 원룸 / 아무로 나갑니다~!
- 이건 대중적 취향과는 먼데 지금 한참 욕을 먹는 세이렌의 전작, 아마가미SS처럼 2차원이 어디까지 환타지를 보여줄 수 있나 극한을 달리는 느낌?


주) 애니 평가기준은 건담 명대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좋은 것이다 (지온군 대령 마쿠베 대사 / Fantastic!)
모에 아가레 모에 아가레~ (건담 오프닝 / Good)
아무로 나갑니다~! (연방군 소위 아무로 출격시 / 감 좋아요)
자쿠와는 달라! (지온군 대위 란바 랄 / 그래봤자 그프..)
난 살거다 살아서 아이나와 결혼할 거다 (08소대장 / 쌩뚱맞죠?!)
그대는 시대의 눈물을 본다 (Z건담 차회예고 / 보다가 울고 싶은 애니가 있을 때) 
그대는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건담 차회 예고 / 살려주셈!! 엉!엉!엉!)






신고